우주는 결코 안전하지 않습니다! 지속적인 감시를 해야하며,  우주위험 감시센터가 그 역할을 수행합니다.
HOME / 추락상황실 / 소행성추락상황실

소행성추락상황실

 자연우주물체는 왜 추락하나?

자연우주물체는 우주공간에서 자연으로 만들어진 천체 이다. 크기가 작은 소행성, 혜성, 유성체 등의 천체들은 대게 자기 고유의 공전운동을 하고 있지만 다른 천체의 중력을 받아 궤도가 바뀌어 지구로 접근하기도 한다.     윙크 자세히 알아보기


 

소행성이 추락하면?

 우주환경감시기관은 자연우주물체에 의한 지구 충돌 징후가 인지되면 '소행성‧유성체 등 자연우주물체 추락‧충돌 재난위기관리 표준매뉴얼(안)'에 따라 관심단계로 분류하여 본격적인 추적 감시를 시작한다. 


주관기관(과기정통부)은 우주환경감시시관의 소행성・유성체 등 자연우주물체 추락・충돌 정보를 바탕으로 재난발생이 예상되는 경우 또는 추락・충돌 신고 등의 정보를 통해 재난발생을 인지하였을 경우 상황판단회의((자체)위기평가회의)를 거쳐 위기경보를 발령한다. 이후 행정안전부 및 유관기관에 전파하면 각 기관은 각 기관 소관의 대응방법에 따라 조치를 취한다. 



구 분

판 단 기 준

비 고

관심

(Blue)

지구 충돌 징후가 인지된 상황

징후 감시활동

대비계획 점검

주의

(Yellow)

1주 이내 지구충돌이 확실할 때

  ○ 협조체제 가동

대응태세 점검

경계

(Orange)

우리나라에 추락충돌하여 피해 발생을 인지

      하였을 경우

대응태세 돌입

중수본 가동

심각

(Red)

우리나라에 추락충돌하여 광역적 피해가 발생하고, 2차 피해의 확산과 복합피해 및 재난의 

      확대가 예상될 경우

중대본 가동





소행성 추락 시 어떻게 해야할까?

자연우주물체의 추락 가속도와 예측의 어려움*을 고려할 때 이전 단계 경보발령없이 바로 경계 또는 심각단계로 진입할 수 있다. 작은 크기라도 높은 충격에너지를 지니므로 주요시설에 추락하거나 폭발하면 경우에 따라 피해가 확산될 수 있다. 그러므로 정부 등 공신력 있는 기관의 정보를 바탕으로 행동요령에 따른다.

*  발견율이 낮지만 충격에너지가 있는 약 30m급  작은 소행성 등, 급작스러운 자연우주물체의 궤도변화

external_image





얼마나 추락했을까? 

 가장 큰 소행성 피해로 기록된 것은 1908년 러시아 퉁구스카 지역에 50m 크기로 추정되는 소행성이 공중 폭발해 2,000㎢ 넓이의 지역을 초토화시킨 사건이다. 한편 2013년도에는 러시아에 20m급 소행성이 추락하여 1,500여명의 부상자와 7,200여채의 건물이 파손되기도 하였다.     윙크 자세히 알아보기




국제 감시 네트워크는?


소행성 추락 국제협력 흐름도

2013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지역의 유성체 폭발사건 이후 국제연합(UN)에서는 근지구소행성의 위협과 대책과 관련하여 제 50차 과학기술소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인준하였고, 이에 따라 IAWN과 SMPAG가 운영되고 있다. 또한 충돌 시나리오를 수립하여 대응 훈련도 진행한다(클릭) .


우리 정부도 재난안전법에서 자연우주물체의 추락을 자연재난으로 분류하여 대응 표준매뉴얼 마련하여 승인을 준비 중에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운석신고센터)은 ‘운석등록제*’ 등을 설치하여 추락한 운석 수거 및 검증을 수행하고 있다.

* 운석소유자가 ‘운석등록신청서’를 작성하여 운석신고센터에 등록하여 신청하여 운석으로 판명 시 “운석등록인증서”를 발급받게 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천문연구원

(우)34055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덕대로 776 (화암동 61-1) T (042) 865-3359 / 추락발생시 3290 | F (042) 865-3358

All contents Copyright Korea Astronomy and Space Science Institute.